HOME 로그인회원가입 최근게시물 사이트맵  
진주노회규칙 : 
진주노회 규칙
ID저장
회원가입ID/비밀번호찾기
참여마당
노회공지사항
자유게시판(칼럼,수필
청빙게시판
진주노회성도기업소개
아나바다
농축산물직거래장터
기도요청 마당
2023 년 2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69
75
336
144,030
 현재접속자 : 3 (회원 0)
자유게시판(칼럼,수필,시,사진 등)
    >  자유게시판(칼럼,수필,시,사진 등)
 
작성일 : 21-02-04 17:37
펄벅 여사가 바라본 한국인의 인심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74  

인정(人情)

다음은 펄벅 여사의 한국 체험기입니다

장편소설 '대지(大地)'1938년 노벨문학상을 탄 펄벅(Pearl S. Buck, 1892~1973) 여사가 1960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그녀가 경주(慶州) 방문 시 목격한 광경입니다.

해 질 무렵 지게에 볏단을 진 채 소달구지에도 볏단을 싣고 가던 농부를 보았습니다.

펄벅은 지게 짐을 소달구지에 실어버리면 힘들지 않고, 소달구지에 타고 가면 더욱 편할 것이라는 생각에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를 타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농부가 말했습니다.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타고 갑니까.

저도 하루 종일 일했지만, 소도 하루 종일 일했는데요.

그러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당시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펄벅은 고국으로 돌아간 뒤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광경이었다고 기록했습니다

"서양의 농부라면 누구나 당연하게 소달구지 위에 짐을 모두 싣고, 자신도 올라타 편하게 집으로 향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의 농부는 소의 짐을 덜어주려고 자신의 지게에 볏단을 한 짐 지고 소와 함께 귀가하는 모습을 보며 짜릿한 마음의 전율을 느꼈다."고 술회했습니다.

 

그리고 늦가을 높은 가지에 감이 달려 있는 감나무를 보고는 따기 힘들어 그냥 남긴건가요?”라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겨울새들을 위해 남겨 둔 '까치밥'이라는 설명에 펄벅 여사는 또 다시 감동했습니다

내가 한국에서 가 본 어느 유적지나 왕릉보다도 이 감동의 현장을 목격한 하나만으로도 나는 한국에 오기를 잘했다고 자신한다고 기록했습니다

감이나 대추를 따면서도 '까치밥'은 남겨 두는 마음, 기르는 소를 내 몸처럼 사랑하는 마음, 가축이나 날 짐승에 불과한 작은 배려를 몸으로 실천하던 곳이 우리나라의 인정이었습니다.

우리 선조들은 자연과 사람은 한 뿌리임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봄철 씨앗을 뿌릴 때도 셋을 뿌렸습니다.

하나는 하늘()에게, 하나는 땅(벌레)에게, 나머지 하나는 나에게, 서로 나눠 먹는다는 뜻입니다.

소가 힘들어할까 봐 짐을 덜어주려는 배려, 이렇게 깊고 넓은 한국인의 배려에 펄벅 여사는 감동했습니다.

[출처] 인정(人情)/ 소박한 그 민심이 그리워라|작성자 차영숙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Copyright ⓒ 대한예수교장로회 진주노회. All rights reserved.

경남 진주시 의병로 49
055)742-9205, 팩스 742-9171

노회장 : 이창호 목사(가야교회)010-3436-2367  서 기 : 이준영 목사(진주영락교회)010-2889-7263

관리자 : 부서기 최상철 목사(안의제일교회)010-4540-7464